공돌이

    2021.06.21. (광운대)공학설계입문 전시회를 마치며.

    계기 난 광운대학교 컴퓨터정보공학부 학부생이다. 우리 학부에는 교양필수과목인 '공학설계입문'이라는 과목이 있다. 그래서 수강했다. (운좋게 1학기에 신청할 수 있었다) 이 과목에선 공학설계의 여러가지 기법들을 배운다. 나아가 그 기법들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이를 실현한다. 이 모든 과정을 보고서로 잘 정리하고 중간·기말고사 기간에는 보고서 내용을 바탕으로 발표를 진행한다. 위의 내용이 수업 내용의 전반이다. 이 '공학입문설계' 과목은 그 학기를 마치면 전시회를 진행한다. 세 학부가 참여하기 때문에 모든 작품이 전시를 진행할 순 없고 교수님께서 따로 출품작을 선정하신다. 솔직하게는 선정될 수 있을까하는 의문을 속으로 품고 있었다. 하지만 좋은 팀원 + 좋은 아이디어의 좋은 궁합 덕분에 내가 속한 팀이..

    철학과 나 - 2(「메논」과 소크라테스)

    첫 만남 나를 철학의 길로 인도한 소크라테스. 철학을 공부하기 전에는 그의 어록 중 하나인 "너 자신을 알라"와 아테네에서 가장 현명한 사람이었다는 것만 알았다. 이후, 교양과목을 통해 플라톤의 저서, 「메논」을 읽으면서 자세히 알게 되었다. 「메논」은 탁월함이 가르쳐질 수 있는지에 대해 메논이 소크라테스에게 질문을 던지면서 시작된 대화를 기록한 책이다. 이 글에서는 내가 「메논」을 통해서 알게 된 "소크라테스가 왜 훌륭한 철학자인가?"에 대해 써 볼 예정이다. 아테네에서 가장 현명한 자 갑작스럽긴 하지만 만약 내가 당신에게 '탁월함'에 대해 묻는다면 명료하게 답할 수 있겠는가? 일상생활에서도 '탁월함'은 자주 등장하기에 그다지 어려운 명제가 아닐 것이다. 고로 보통의 경우라면 '탁월함'과 관련된 것들을..

    철학과 나 - 1(입문과 현재)

    서론 최근 철학에 깊게 빠졌다. 너무 깊게 빠져서 도서관에서까지 철학책을 집어온다. 도서관에 갔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문득, "내가 어쩌다 철학에 발을 들인거지?"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과정을 다시금 상기하기 위해 작성한 것이 이 글이다. (이 카테고리의 글은 대부분이 뜬금없는 생각에서 시작된다.) 존재함의 이유에 대한 고민 내가 철학에 빠지게 된 시기는 고등학교 3학년 말이었다. 입시에 대한 고민이 깊어질 수록, 앞으로 나는 어떻게 삶을 향유해나가야 할 까에 대한 고민도 깊어졌다. 그리고 그런 고민은 최종적으로 나는 왜 존재하는가에 대한, 그러니까 내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 궁금해졌다. 내가 존재하는 이유를 찾으면 내가 어떤 것에 목적을 두고 살아야 하는지 알 수 있을 것만 같았다. 내가 글로 쓰..

    ESFJ와 나.

    서론 나는 ─ 16 Personalities 검사 결과에 따르면 ─ 사교적인 외교관이다. 다르게 표현하면 ESFJ, 그것도 ESFJ-T이다. 아니 이게 뭐람? 영어 4자만 있는 줄 알았는데 뒤에 또 뭐가 있다니. 뒤에는 T와 A가 붙을 수 있다고 한다. (그러니까, 한 유형에 "-T"와 "-A"가 붙는다) 나는 그중에서도 "-T"가 붙어 ESFJ-T가 되었다. T는 Turbulent, 번역하면 민감형이라 하고, A는 Assertive, 자기 확신형이라고 한다. 민감형은 감정적인 요소가 크게 작용하고 자기확신형은 그에 반대이자 어려운 상황에서 자신감을 보인다고 한다. 위의 사실을 알고나서 "내가 그렇게 민감한가?"라고 생각했다. 이에 대한 의문을 품자 내가 ESFJ가 맞는지 조차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 분..

    MBTI와 나.

    서론 나는 MBTI 검사를 꽤 많이 했었다. 물론 내 의지는 아니었고, 친구들이 궁금하다며 등 떠밀듯이 시킨 게 좀 많았다. 이렇게 시키면 그 누가 열심히 하겠나.. 당연히 대충대충 넘어갔다. 그래서 나는 내 MBTI가 정확히 뭔지 아직도 모른다. 대충대충하니까 검사할 때마다 다르게 나오더라. 대 MBTI 시대에 본인의 MBTI 하나 모르며 살 수 있겠는가? 과제도 빨리 끝낸 겸, 정말 진지하게 MBTI 검사를 할 것이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16 Personalities MBTI 검사는 어디서 해야할까. 답은 정해져 있다. 수많은 사람들의 MBTI를 정해주었으며 대 MBTI 시대의 문을 연, 선봉장 같은 사이트 "16 Personalities". 근데 신기하게도 여기서 진행하는 검사는 진짜 MBT..

    자만과 나. (우매함의 봉우리 - 절망의 계곡 그 어딘가에서)

    서론 예전에(아마 중학생 때) 이런 사진을 본 적이 있다. 더닝 크루거 효과를 곡선으로 간단명료하게 나타낸 것이라고는 하는데, 실제로 관련된 논문을 찾아보니까 조금 다른 내용이었다. 그때는 별 관심이 없어서 그냥 지나쳤다. 그리고 대학생이 되어 이 사진을 우연히 다시 보게 되었다. 『어린 왕자』마냥 다 크고 나서 보니까 다르게 보였다. 마치 내 지금까지의 삶을 그래프로 축약하면 비슷한 모양이 나오겠더라 싶다. 재미있을 것 같아서 위의 곡선과 나의 인생을 연관 지어 글을 작성해보았다. (글쓰기 연습도 할 겸..) 우매함의 봉우리 우매함의 봉우리 단계에서의 특징은 가지고 있는 지식/기술보다 자신감이 너무나도 높다는 것이다. 그런고로 자신이 가진 지식과 기술을 고평가하게 된다. 나한테 있어서 우매함의 봉우리는..